홍보센터

홈으로

보도자료

보도자료 남양유업, 뇌전증 환우를 위한 ‘퍼플데이(Purple Day) 이벤트’ 진행

· 등록일 2022.03.21 · 조회 440

남양유업이 한국뇌전증협회와 함께 뇌전증에 대한 인식개선 및 뇌전증 환우와 가족들을 응원하는 2022퍼플데이(Purple day)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 ’퍼플데이이벤트 이미지(왼쪽), ‘퍼플데이이벤트에 참여하는 남양유업 김승언 경영지배인(오른쪽)

 

뇌전증은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환이지만, 뇌전증이 발병했을 뇌신경 발달 자체에 문제가 생길 있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뇌전증을 치료해야 한다.

 

대한뇌전증학회의 2020년 국립중앙의료원 연구 추정치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뇌전증의 유병률은 0.7~1%정도로, 한국뇌전증협회에서는 국내 환자 수는 약 37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뇌전증 환우들이 뇌전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사회적 차별 때문에 뇌전증을 앓고 있는 사실을 숨기고 싶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매년 326일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퍼플데이는 뇌전증 환자인 케시디 메간노바스코샤뇌전증협회에 뇌전증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 인식을 개선하고 뇌전증 환자들의 유대강화를 위해 보라색 옷을 입자고 제안한 것에서 시작된 캠페인으로,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

 

이번 남양유업과 한국뇌전증협회가 진행하는 이벤트는 보라색 옷 또는 소품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시하거나 뇌전증 인식개선이나 환우를 응원하는 메시지 등을 제작하여 게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자 중 150명을 추첨해 남양유업에서 제공하는 보라색 패키지 제품으로 구성된 퍼플데이 럭키박스를 제공하며 우수 참가자 5명을 선정해 문화상품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퍼플데이 이벤트 관련 상세 내용은 남양유업 사회공헌 SNS채널(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뇌전증 환우들에게 응원의 메시지가 전달되어 힘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남양유업은 앞으로도 특수분유 등 환아들을 위한 제품 개발과 함께 뇌전증 인식 개선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남양유업은 20년째 난치성 뇌전증 환아들을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를 생산하고 있으며, 가정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12년째 무상 후원 활동을 펼쳐 오고 있다. 이와 함께 남양유업은 1985년부터 37년째 희귀질환 환아들을 위한 다양한 특수분유를 개발 및 생산하고 있다.

 
돌아가기
TOP